판례

  • 망인의 주식에 대한 상속 재산 확인 및 주식 반환 및 대상청구
  • 조회 : 421    등록일 : 2024-01-19
  • 첨부파일 : 2022나2037104.pdf
  • [판결스크랩] 망인의 주식에 대한 상속 재산 확인 및 주식 반환 및 대상청구 (서울북부 2023고단2541)

    다음은 대한민국 법원 홈페이지 대국민서비스 내 '전국법원 주요판결' 에 올라온 판결입니다.
    (게시물 번호: 24849)

    법원명: 서울고등법원
    사건번호 및 사건명: 2022나2037104 소유권확인
    선고일자: 2023.10.25

    □ 사안 개요

    - 원고는 망인의 공동상속인(자녀)으로, 피고들 명의의 이 사건 주식이 망인으로부터 명의신탁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속재산임의 확인을 구하고, 피고 회사들(주식발행인)을 상대로는 망인 앞으로 명의개서절차 이행을 구함. 원고에게 귀속시키는 상속재산분할심판이 확정된 피고 A 명의의 다른 주식에 관해서는 피고 A에게 명의신탁 해지에 따른 주식 반환과 대상(代償) 청구를 함

    - 제1심 변론기일에서 피고들이 ‘이 사건 주식이 망인의 차명주식이 맞다’고 인정하여 그 취지가 조서에 기재되었고 원고가 소취하서를 제출하였는데, 피고들은 소취하서를 송달받고 2주 후 위 기재 부분에 이의하면서 변론조서 정정을 구하고 소취하로 인한 소송종료를 주장함



    □ 쟁점

    - 원고의 소취하서 제출 행위의 효력(무효)

    - 상속인이 상속재산의 명의자인 제3자를 상대로 상속재산임의 확인을 구하는 소가 적법한지(적극)

    - 차명주식에 대하여 명의신탁자의 공동상속인 중 1인의 해지 가부(소극)

    - 전자등록 주식의 반환의무와 대상청구(代償請求)의 가부(적극)

    - 전자등록주식 소유자의 권리행사 방법과 회사에 대한 확인청구의 이익



    □ 판단

    - 원고의 소취하서 제출은 피고들이 위 변론조서 기재에 이의하지 않을 것을 묵시적 조건으로 한 조건부 소송행위임. 피고들의 소송종료 주장은 신의칙상 허용될 수 없고 이를 받아들이는 것은 현저히 정의에 반함

    - 상속재산이 제3자 명의인 경우 상속인이 그를 상대로 상속재산임의 확인을 구하는 소를 제기하여 상속재산임이 확정된 다음 공동상속인 사이에 상속재산분할심판 등을 통해 구체적인 분할 방법이 결정될 수 있고, 피고들이 명의신탁 여부를 다투고 있는 이상 확인의 이익이 있음

    - 명의신탁자의 공동상속인이 명의신탁계약을 해지하기 위하여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민법 제547조 제1항에 따라 공동상속인 전원이 명의수탁자에 대하여 해지해야 함

    - 전자등록되어 있는 주식으로서 개별적 특성이 부여된 것이 아니라면 주식반환채무는 종류채무임. 계좌간 대체 의무를 부담하는 채무자의 고객계좌부에 주식이 등재되어 있지 않아 집행불능이 되면 대상청구가 가능함

    - 전자등록된 주식은 전자등록기관의 주주명세 통보에 의해 주주명부가 작성되고 일괄적으로 명의개서가 이루어짐. 전자등록주식의 소유자는 전자증권법에 정해진‘소유내용 통지’및 ‘소유자(주주)증명서’등으로 회사에 대해 소유권을 증명하고 권리를 행사할 수 있음. 따라서 원고가 주식 발행회사들을 상대로 이 사건 주식이 망인의 상속재산임의 확인 및 명의개서를 구할 이익은 없음 (원고일부승)

    *본 게시물의 자료 출처는 대한민국 법원 대국민서비스 홈페이지 내 '전국법원 주요판결' 게시판임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본 자료의 저작권과 관련하여 참고해야 할 법원의 저작권보호정책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대한민국 법원 대국민서비스 홈페이지 '전국법원 주요판결': http://www.scourt.go.kr/portal/dcboard/DcNewsListAction.work?gubun=44
    대한민국 법원 저작권보호정책: http://www.scourt.go.kr/portal/popup/jeojak_pop.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