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례

  • 한국 국적의 망인이 일본에서 작성한 유언공정증서 관련 유류분반환청구
  • 조회 : 421    등록일 : 2024-01-19
  • 첨부파일 : 2022나2040001.pdf
  • [판결스크랩] 일본 비상장회사의 지배주주인 한국 국적의 망인이 일본에서 위 회사 주식을 딸들에게 유증하는 유언공정증서를 작성하면서 유언자의 상속에 관하여 유언자의 상거소가 있는 일본 법률을 적용함을 지정한 사안에서, 망인의 장남이 딸들을 상대로 유류분반환청구를 한 사건 (서울고등 2022나2040001)

    다음은 대한민국 법원 홈페이지 대국민서비스 내 '전국법원 주요판결' 에 올라온 판결입니다.
    (게시물 번호: 24850)

    법원명: 서울고등법원
    사건번호 및 사건명: 2022나2040001 유류분반환청구의 소
    선고일자:2023.10.19

    주문
    1. 원고의 항소를 기각한다. 2. 항소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

    □ 사안 개요

    - 한국 국적의 망인(2018년 일본에서 사망)은 일본 비상장회사의 지배주주로, 2013년경 일본에서 위 회사 주식을 딸들에게 유증하는 유언공정증서를 작성하면서‘유언자는 대한민국 국제사법 제49조 제2항에 기해 유언자의 상속에 관하여 유언자의 상거소(常居所)가 있는 일본 법률을 적용함을 지정한다’고 기재함

    - 망인의 장남이 딸들을 상대로 유류분반환청구를 함



    □ 쟁점

    - 구 국제사법(2022. 1. 4. 법률 제18670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구 국제사법’) 제49조에 규정된 ‘상거소’의 해석과 준거법 판단 문제

    - 유류분반환청구사건에서 일본 비상장회사 주식의 가치를 평가하는 방법

    - 일본 민법을 준거법으로 하는 특별수익의 인정 및 가액 산정

    - 과세관청의 세무조사 및 자금출처확인 등의 근거규정과 증명력의 범위



    □ 판단

    - 망인이 2011년경부터 2017년경까지 질병 치료를 위해 한국에 거주하였지만, 망인이 일생의 대부분을 일본에서 지내면서 혼인하고 자녀를 출산·양육하였고, 일본에서 경제활동을 하여 자산을 형성하고 자산 대부분이 일본에 소재하며 소득세도 일본에 납부한 점에 비추어 망인이 유언공정증서 작성 당시 망인의 상거소는 일본에 있었고 이것이 사망 시까지 유지되었다고 봄이 타당함. 따라서 망인이 상속에 관한 준거법을 일본법으로 지정한 것은 구 국제사법 제49조에 의하여 유효함

    - 일본 비상장주식의 평가와 관련하여, 원고는 (i) 한국 상증세법, (ii) 일본 회사비송사건의 평가방법을 주장하고, 피고는 일본 상속세법에 따라 일본에서 한 상속세 신고가액을 토대로 한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고 주장함. 이 부분이 준거법과 필연적으로 결부되어 어느 한 가지 방법만이 타당하고 보기 어렵고, 실제 가치를 공정하게 평가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 중 하나를 적용하면 되므로 원심의 평가방법은 정당함

    - 준거법인 일본 민법에 따라 특별수익 인정여부 등을 판단하되, 구 일본 민법의 규정취지와 우리 대법원 판례의 실질적 유사성 등을 감안하여 우리 대법원 판례에서 설시한 판단 요소 등도 함께 고려함

    - 구 국세기본법 규정들과 관련 증거들을 종합하여, A세무서장의 자금출처 확인서 및 B지방국세청장의 세무조사결과의 증명력을 배척함 [항소기각(원고패)]

    *본 게시물의 자료 출처는 대한민국 법원 대국민서비스 홈페이지 내 '전국법원 주요판결' 게시판임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본 자료의 저작권과 관련하여 참고해야 할 법원의 저작권보호정책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대한민국 법원 대국민서비스 홈페이지 '전국법원 주요판결': http://www.scourt.go.kr/portal/dcboard/DcNewsListAction.work?gubun=44
    대한민국 법원 저작권보호정책: http://www.scourt.go.kr/portal/popup/jeojak_pop.html